필자가 컨설팅을 진행했던 수많은 회사들 중에서 80% 이상은 불난 호떡집처럼 매일 불끄느라고 정신이 없습니다.

  • 너무 바빠서 새로운 기술을 연구할 시간도 없다고 한다.
  •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도 가장 빠른 방법으로 문서도 작성하지 않고 가장 뛰어난 개발자가 바로 코딩부터 한다고 한다.
  • 고객들은 기다려주지 않기 때문에 요구하자마자 바로 며칠 안에 제품에 기능을 반영해야 한다고 한다.
  • 제품에 버그가 발견되면 하루 이틀 안에 버그를 수정해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고객들이 엄청나게 컴플레인을 한다.
  • 사소한 버그 수정도 빨리 해야 하기 때문에 신입 개발자들에게는 시킬 수가 없다. 고참 개발자가 2시간이면 고칠 것을 신입 개발자를 시키면 2일이 걸릴 뿐더러 고참 개발자가 신입 개발자에게 일을 시키고 검토해주는데 2시간이 넘게 걸린다.
  • 제품의 아키텍처가 취약해서 기능을 추가할 때 아주 애를 먹는다. 언제 시간을 내서 아키텍처를 깨끗하게 새로 만들고 싶지만, 유지보수에 바빠서 도저히 그럴 시간이 나지 않는다.
  • 이러다 보니 수시로 야근이다.
  • 운동할 시간도 없어서 몸이 점점 망가진다.
  • 영어공부도 하고 싶은데 시간이 없다.

이런 회사의 미래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습니다.
설령 제품이 고객들 입맛에 맞고 영업도 잘되어서 큰 성공을 이뤘다고 하더라도 시간이 흐를 수록 채산성은 악화되고 개발자들의 사기는 떨어지고 있을 겁니다. 자꾸 옛날에 개발이 더 잘되었다고 회상할 것입니다.

매일 불끄기 모드로는 회사가 성장할 수 없습니다.

회사에서 해야 할 일은 4가지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구분 중요한 일 중요하지 않은 일
시급한 일 A B
시급하지 않은 일 C D

 

A. 중요하고 시급한 일
중요한 계약을 따기 위해서 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일

 

일상적으로 제품에 버그를 잡는 일 
고객들의 기능 추가 요청을 들어주는 일

 

B. 중요하지 않으나 시급한 일

 

 

C. 시급하지는 않으나 중요한 일
새로운 기술을 연구하는 일
회사의 개발 프로세스를 꾸준히 발전시켜 나가는 일
새로운 아키텍처를 연구하는 일
차세대 제품을 개발하는 일
회사의 개발 문화를 발전시키는 일

D. 중요하지도 않고 시급하지도 않은 일
이런 일은 영원히 미뤄도 된다. 나중에 중요해지거나 시급해질 때 해도 된다.

이 중에서 회사의 미래를 결정짓는 일들은 "C. 시급하지는 않으나 중요한 일"들입니다.

어차피 "A중요하고 시급한 일"은 누구나 열심히 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B. 중요하지 않으나 시급한 일"을 처리하느라 "C. 시급하지는 않으나 중요한 일"을 처리 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습니다.


제가 만난 수많은 회사들 중 대부분은 C에는 거의 신경을 못쓰고 있습니다. B를 조금이라도 소홀히 하면 회사가 당장 망할 것 같은 생각을 하면서 C는 전혀 손을 못댑니다. 거의 99:1인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회사를 망하게 하는 것은 C를 소홀히 하는 것이 장기간 지속되는 경우입니다. 평상시에 B와 C에 균형을 가지고 투자를 해야 합니다. 20%~30%는 C에 꾸준히 투자를 해야 합니다. 꾸준히 투자를 하지 않으면 어느날 갑자기 투자를 할 수 없습니다. 지금은 너무 바빠서 중요한 것을 알지만 지금은 투자를 할 수 없다고 말한다면 영원히 중요한 일에 투자를 할 시간은 생기지 않을 겁니다.

"C. 시급하지는 않으나 중요한 일"에 투자를 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좋은 방법 중에 하나는 조직을 나누는 것입니다. 일부 조직은 항상 중요한 일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또한 개발자들에게도 중요한 일을 소홀히 하지 않도록 항상 상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당장 어렵다면 해야할 일들을 A, B, C, D로 나누기를 먼저 해보시기 바랍니다.

 

 

출처 : 소프트웨어 경영/공학 컨설턴트의 소프트웨어 개발 이야기
by 전규현

 

 

 

블로그 이미지

(주)싸이크로스

(주)싸이크로스 www.sycro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